코드 브레이커

백괴사전
가기: 둘러보기, 검색
Bouncywikilogo.gif
진지한 글을 읽고 싶다면 위키백과의 다음 항목을 참조하세요.
코드 브레이커.

코드 브레이커(영어: The CodeBreaker)라는 책은 데이비드 칸이라는 미국의 암호 오덕이 쓴 책으로, 대충 비유를 하자면 "뉴타입 편집장이 찾아본 건담의 역사"라고 보면 될듯하다. 그래서 암호 오덕이 아니라면, 이 책은 듣보잡으로 남아 있으나, 암호에 관심이 있는 인간들은 이 책을 신의 자리에 올려놓고 있다고 한다. 영어 위키백과의 암호의 역사 쪽에 가보면, 이 책이 암호의 역사에 떡하고 올려져 있는걸 관찰할수 있을것이다.

코드브레이커에 실린 내용[편집]

  • 이집트 때부터 암호 오덕들이 설치고 다닌 내용
  • 멍청한 쪽발이 이야기 (생각해보면 진짜 웃긴것이 많다.)
  1. 일반적으로, 암호가 뚫린다고 생각되면 암호 체제나 그런걸 다 뜯어 고쳐야 하는데, 퍼플을 신나게 쓰고 있던 쪽발이들은 암호가 뚫린다는 의심을 하면서도 그 영광스런 국가기밀 에나멜 딱지를 붙이라고 지시했다.
  2. 코드책이 분실되도 난 모른다~ 그것보단 미소녀가 좋아 하악하악~ 이 자세로 돌진한것. (반대로 전쟁말기에 프랑스에서 미국의 암호기계인 SIGABA가 없어진 사건이 있었는데, 그걸 찾는다고 소대 하나를 투입하고, 또한 찾은 장교를 승진시키기까지 하였다.)
  3. 미국에게 먼저 선빵 날리면 졸라 유리할줄 알고, 암호 해독하는 시간까지 다 계산하여 진주만 공습을 한 일. 결론은 미국의 Show me the Money와 Operation Cwal에 쳐 발렸다. 또한 미국은 쪽발이의 암호를 다 알고 있어서 Black Sheep Well도 쳤다고 볼수 있다.
  4. 일본의 암호 해독능력은 쥐약이었다. 심지어 나치가 쪽발이를 보고 졸라 불쌍해서 던져준 기본 BAMS(연합군 상선 코드)책을 받고도, 해독에 걸리는 시간은 하루에서 이틀정도였다. 또한 평문도 간간히 섞여있는 미군 정찰기 코드도 풀지 못했다.
  5. 1944년 6월 15일 연합군 함대에 맞서 A-GO 작전을 하려 할때, 기함의 특수 암호책이 불타 없어져 연합군에게 무참하게 깨졌다.
  6. 1943년 군인이었던 존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간단한 플레이페어 암호문을 보냈는데, 당근 멍청한 일본군은 이걸 못 풀었고, 케네디는 무사하게 본국으로 돌아왔다.
  7. 1943년, 허술한 일본군의 보안 체계때문에, 연합함대 사령관인 야마모토 제독이 미군에 의해 사망하였다.
  • 독일이 미국 밑에 있는 멕시코와 손잡을려고한 치머만 전문 이야기 (이것때문에, 가만히 있던 미국은 연합국측에 붙었다.)
  • 미군이 U보트에 있던 에니그마를 훔치고, U보트를 끌고 미국까지 간 이야기 (미국이 2차 세계대전에서 최초로 나포한 선박이란 이름을 얻었다.)
True.GIF 이 문서는 사실에 매우 근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문서는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상당히 사실에 근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코드 브레이커를 이용하는 방법[편집]

영어 번역본은 모르겠으나, 한글 번역본은 1072페이지나 되는 엄청난 두께를 자랑한다. 즉 코드브레이커는 이 두께로 여러가지 것들을 할수 있다.

  • 파리 때려잡기
  • 개패듯이 사람 잡을때 쓰는 무기 (근접전에서 사용가능하다. 또한 상대의 공격을 방어하는 무기도 사용되기도 한다.)
  • 컵라면 끓일때 위에 덮어놓는 접시비슷한 용도
  • 유식해 보일려는 용도 (울트라가 어쩌구, 매직이 어쩌구, 윌리엄 프리드만이 어쩌구 기타 등등등)로 사용되며, 그 인간이 내보다 못하다는걸 암시함.
  • 베개가 없을때는 베개로 써도 된다. 목침과 비슷하게 딱딱하기 때문에 매우 좋다.
  • 힘자랑 용도로 사용(1072페이지가 넘어가는 책이니 무게도 엄청나다. 이 책을 2권들고 있으면 팔이 빠질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