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물리공화국

ko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hysic-Republic of Chŏnju
全州物理共和國
전주물리공화국
[[그림:|125px]] BlackHole.png
(국기) (문장)
표어: 否止敎理 : 모두가 물리를 알게 하라
국가: 물리칭가(物理稱歌)
LocationSeoulchemistryrepublic.png
수도 전주
큰 도시 전주
공식 언어들 (사실상)한국어, 물리어, 영어
정부 공화제 (물리 대통령제)
초대 원수 노무현 대통령
현재 원수 Canniton 대통령
현재 부원수 Allemotimus 국무총리
수호 성인 뉴턴, 아인슈타인, 파인만
설립 1888년
화폐 광양자, 중력자, 쿼크 6종 세트
종교 물리교로 정하고 있지만, 아무도 믿지 않음(적발되면 분해됨)
시간대 어떤 시간이든 기준이 됨. 상대적이다.
국가 도메인 .cp
전화 코드 .199

전주시는 동경 126°59′~ 127°14′, 북위 35°43′~ 35°53′에 있는 인구 약 60만의 평화로웠던 도시이다.

너무 평화로워 이름마저 全州(온전한 고을) 이었지만, 현재 무자비한 물리실험으로 癲州(미친 고을)이 되어버렸다.

역사[편집]

전주는 과거에 매우 평화로워 별일이 없었다. 하지만 현대에 들어서 수많은 사건을 겪으며 황폐화가 되었다.

고대~신라[편집]

  • ~6세기 말(백제시대) : 완산(完山)이라고 부름
  • 685년 (신라 신문왕 5년) : 완산주를 둠
  • 757년 (신라 경덕왕 16년) : 완산주를 전주(全州)라 이름을 바꿈
  • 892년 (신라 진성왕 6년) : 견훤이 이곳을 도읍으로 후백제 건국

좆선[편집]

  • 1473년 (조선 성종 1년) : 전주사고 건립
  • 1614년 (조선조 광해군 6년) : 경기전 중건
  • 1812년 (순조 12년) : 남고산성 중건
  • 1894년 (고종 31년) : 동학혁명군 전주점령.

현대~미래[편집]

  • 1998년 7월 : 전주물리공화국으로 이름을 바꿈
  • 1998년 말 : 공설운동장을 폐쇠하고 대공중력제어장치를 건설하였다. 이로인해 궤도를 이탈한 소행성이 지구로 끌려 오는일이 잦아졌다. 이때 미국의 두 영웅의 활약을 그린 기록영화 딥임팩트아마겟돈이 개봉하였다.
  • 2001년 : 2002한일 월드컵을 맞아 전주월드컵경기장을 지었다.
  • 2003년 : 월드컵이 끝났기 때문에 경기장을 초대형 물리실험장으로 개조했다. 이곳에서는 지상에서의 충격이 지구 핵에 일으키는 변화를 연구한다. 이때 이 사건을 기록한 기록영화 코어가 개봉하였다.
  • 2005년 : 재앙의 씨앗인 서부신시가지의 개발이 시작되었다.
  • 2006년 : 서부신시가지 반경 수 Km 이내의 숲과 산을 모두 핵폭탄으로 쓸어버렸다. 이로인해 전주물리공화국은 생물이 살 수 없는 황무지가 되었다.
  • 2008년 : 우리 학교앞에 도교육청이 이사온다!
  • 2009년 : 서부신시가지에 수도,전기,전화,도시가스 등의 시설과 함께 입자가속기가 지하에 매설되었다.
  • 2018년 : 막대한 물리실험에 충당할 전력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악산 꼭대기에 인공 태양을 건립했다. 이로써 전주물리공화국에는 단 하루도 해가 지지 않는다.
  • 2132년 : 26차원 하이퍼멀티플렉스 타임스페이스워프의 판매가 시작되었다. 하지만 워낙 가격이 비싸 판매량은 달랑 0.224대에 불과하다.

기후[편집]

과거에는 온화한 기후와 적당한 강수량을 보이는 온대성 기후였으나, 현재에는 지구 온난화와 무자비한 실험, 서부신시가지 개발 등이 겹쳐 여름에는 특수강화 우주복을 입지 않으면 실외 활동이 전혀 불가능하고, 겨울에는 눈대신 방사능낙진이 쏟아져 내리는 이뭐병 기후가 되어버렸다.

문화[편집]

음식문화[편집]

전주물리공화국은 동쪽에는 산이, 중앙에는 평야가, 서쪽에는 바다가 있는곳에 위치하고 있어 예로부터 화려한 전라도식의 음식문화가 발달하였다. 대표적인 음식이 비빔밥인데, 2007년 말에 기름유출 사고와, 2006년 핵폭탄 폭발과, 모악산 꼭대기의 인공 태양 등으로 모든 땅이 황폐화가 되어서 전주물리공화국의 국민들은 굶고산다.

의복문화[편집]

현재 전주물리공화국의 기온과 습도는 매우 높아서 차라리 홀딱 벗는게 낫겠다며 모두 옷을 벗고다닌다. 그래서 전라도이다.

건축문화[편집]

전주물리공화국 하면 떠오르는 건축물들은 대체로 다음과 같다.

  • 경기전 : 이성계의 영정을 보관하는 건물이다.
  • 덕진공원 : 전주 시내에 있는 공원이지만 인근 동물원 철창이 무슨 이유에서인지 다 부서진 이후로는 동물들만 사는 곳이 되었다.
  • 전주사고 : 경기전 안에 있다. 건물 스스로 클락킹을 할 수가 있어서 임진왜란이란 난리에서도 조선왕조실록 등과 같은 책을 지켜냈다.
  • 풍남문 : 옛 전주읍성의 남문이다. 숭례문을 보고 배꼈다. 근데 숭례문처럼 입장은 불가능.
  • 전주객사 : 전주사고를 짓고 남은재료로 개축했다고 한다. 원래 사신이 묵는곳이라던데 지금은 그냥 날라리들이 모이는 쇼핑센터와 차없는거리 옆에있는 오래된 건물일 뿐이다.
  • 전동성당 : 호남지방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서양식 근대건축물이다. 명동성당의 설계자가 전주에 들렀다가 밥이 너무 맛있어서 그냥 지어줬다는 말도안되는 유치한 얘기가 있을까?
  • 전북은행 : 아마 전주물리공화국에서 가장 높은 건물일 것이다.
  • 전북대학교 :
  • 전주월드컵경기장 : 주변국의 반대로 물리실험장을 건립하지 못하던 전주물리공화국의 시장은 월드컵을 핑계로 경기장을 건설한다. 월드컵이 끝나고 난 후, 경기장을 개조하여 세계 최대의 물리실험장으로 만들어버렸다. 그곳에 있는 충격장치에서 발생하는 강력한 충격파 덕분에 전주물리공화국은 시도때도없이 지진이 일어난다.
  • 대공중력제어장치 : 겡상민국에서 날아오는 미사일을 회피하기 위해 만들어진 구조물이지만, 이것이 너무 강력해서 우주에까지 영향을 미쳐 소행성의 궤도이탈을 촉진시키고, 지구로 떨어지게 만들었다. 접근하는 사람 모두가 강력한 중력의 힘을 맛보고 분해되어버린다.
  • 인공태양 : 전주물리공화국의 전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모악산 꼭대기에 건설했다. 하지만 강렬한 열기덕분에 모악산이 모두 타버리고, 모악산이 끼고있는 세도시(전주,완주,김제) 마저 강렬한 열기에 휩싸였다. 작동을 중지하려고 다가가는 사람들 모두가 불타버렸다.

정치[편집]

주변국과의 관계[편집]

전주물리공화국은 전라도 지역에서 2번째의 입지를 차지하고 있으며 (1번째는 광주인권공국) 전라도 내의 모든 시, 군, 자치국과 친하다. 반면 경상도 지역과는 불화상태가 계속되고 있긴 하지만 그다지 나쁘진 않아 충돌을 빚은 적은 없다. 한편 최근 완주군을 식민지로 삼으려는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고 한다.

Wiki.png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서로의 두뇌 안 지식을 긁어모아 알차게 문서를 완성해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