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ko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안녕 나는 웹사이트라고 해

웹사이트(영어: website)는 거미가 빙글빙글 돌아서 만들어진 거미줄을 뜻하는 영어 단어로, 책 표지로 주로 이용되며 대부분 바나나의 껍질이기도 한다.

초창기, 그러니까 윈도 95를 사용하는 어떤 이들의 주요 목적은 하드드라이브를 온통 성인정보로 채우고자 하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런 추세에 직면하자 컴퓨터와 운영 체계의 무난한 구동을 원하는 고객들의 요구에 부응한다는 측면에서 지나친 밀레니엄 벌레를 투입해 전세계를 들썩거리게 하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 웹사이트는 '쓰는 도구 중의 하나'로 보고 있다. 십대들은 수시로 거미를 구하고 웹사이트를 만든다. "월드 와이드 웹"은 가족 모두가 즐기면서 만들어진 웹사이트들의 모음을 말하는 것이다.

또한 웹사이트를 성공적으로 만들 수 있었던 과정들이 일반에 널리 알려져 있다. 그 중 하나가 처음부터 몇 가지 성공한 웹사이트를 둘러보고, 교묘하게 복사하고 자신의 웹사이트에 붙여놓는 방법이다. 이것은 웹마스터들 사이에서 "복사 & 붙여넣기 초절정기술"이라고 흔히 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