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교

ko
(애플교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True.GIF 이 문서는 사실에 매우 근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문서는 비록 백괴사전에 등록되어 있지만 상당히 사실에 근접한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애플 교(Religion of Apple)은 애플을 섬기고, 애플에 대해서 엄청난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만든 종교로써, 교주는 스티브 잡스이다. 이들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분포하고 있으며, 요즘 아이팟으로 인해서 세력을 더욱 확충하고 있다고 한다.

애플교의 역사[편집]

애플교는 스티브 잡스가 처음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 이 인간이 처음 맥킨토시를 만들면서 시작되었다는 설도 있고, 스티브 워즈니악이라 불리는 오덕이 만든 애플 2로 인해서 애플 교도가 생겼다는 설같은 여러가지 가설이 있으나, 확실하게 따지자면 저 2가지 모두가 해당될것이다. 어찌되었든간에, 애플 교도는 애플이 생긴후부터 생겨났으며, 나중에 잡스가 애플 밖으로 쭃겨나게 되어도 애플 교도는 교주가 다시 부활하리라 믿고, 계속해서 애플에게 절대적인 충성을 다짐하였다. 우여곡절끝에 잡스가 다시 애플에 돌아오게 되자, 교도들은 모두다 기뻐날뛰었다(그리고 또 하나이유는 애플이 파산직전이었다가 다시 살아난 때문도 있었을것이다.) 현재 교도들은 잡스가 만든 물건에 대해서 절대적인 경의를 표하고 있다(단 Powerbook G4 Cube 경우는 예외로, 디자인 박물관에 전시될만큼 이쁜데도, 교도들이 생깠기 때문에 판매량이 적어 무시되고 있다.)

찬애(플)가[편집]

애플에서는 애플교도들에게 찬애플가를 만들어줬는데, 이게 바로 그 곡이다. 이노래는 애플 공식 발표회에서 틀어지기도 하였다. 가사내용을 번역해 적자면 다음과 같은 내용이다.

처음엔 아무것도 없었지만,
내 꿈속의 희망은 내 영혼을 불살려
자유에 갈망을 하게 만들어!
꿈이 세상을 확 건드려서 우리 삶을 변하게 만들었어!

우린 애플(교도)이야!
길을 이끌어 나가자!
우린 애플(교도)이야!
그리고 우린 세상을 더 좋게 만들꺼야!
자 어때!
그리고 이건 시작에 불과해,
이걸 믿어
내일은 좀더 밝을꺼야, 왜나하면 애플이 길을 이끌테니까!
(중략)

만약 이거보다 더 역겨워지고 싶거나, 혹은 전곡이 듣고 싶다면 여기로가면 된다.

미디어 에서의 애플 교도[편집]

영화나 미국 드라마에서는 대부분 애플 교도가 팽배하고 있는데, 특히 주인공이나 주인공쪽의 사람들은 애플사의 제품을 많이 쓰고 있고(심지어 뭐든지 부스고 다니는 요리사 아저씨도, 애플의 PDA를 부스지 않고 사용하고 있고, CSI:6에서는 길반장이 PowerBook G4를 사용하고 있는것이 보여진다. 그리고 심심하면 iMac G4가 보여지기도 한다.) 또한 대부분 악역들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를 쓰고 있다. 요즘에는 영화계에서 애플교도가 좀 많이 나갔는지, 델이나 기타 등등의 제품이 쓰이고 있지만, 대부분의 영화에서는 애플의 제품이 많이 쓰이고 있다. 그리고 여러 미술 교과서에는 애플교도가 미술교과서를 만들어, 초중고등 학생들을 잠재적인 애플 교도로 만들고 있다.

애플교도[편집]

애플교에 다니는 사람들을 애플교도라고 칭한다. 이들은 자신들이 교도라는 것에 대해서 자각하고 있으며, 또한 자신들은 저 오타쿠와 다르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객관적인 관점에서 볼때는 애플교도도 오타쿠의 한 종류란것이 밝혀지면서, 상황은 역전하였다. 그러나 대다수의 사람들은 계속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대부분 아는 사람이나, 아이팟을 보면서 애플교도가 되는 의식을 치르게 되고, 중증인 경우에는 10년넘은 애플 제품을 모으기도 한다. 또한 대한게임국국내에 나오지 않은 아이폰을 국내에서 사기 위해서 발광하기도 하고,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잡스는 이를 키노트라고 부른다.)을 보기위해서 밤을 새는 역할도 자처하고 있다. 애플 교에서는 다른 종교를 믿던지 안믿던지 관심이 없기 때문에, 가끔 최대의 라이벌을 타 종교를 못 살게 구는 것[1]을 제외하면, 사람들은 여러 구종교를 믿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애플교도는 애플 제품이 끌어오는 지름신에 대해 극히 충성하고 있다.


  1. 대부분 승리교(Win도 : 도가의 속성을 지님)를 까는 내용이다. 예를 들면 블루스크린이나, 죽음의 파란 화면, 또는 시퍼런 모니터, 등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