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수 (수론)

ko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수론에서, 약수의 개수가 2개인 자연수를 소수라고 한다.

20세기 초까지, 수학자들은 소수가 유한하다고 믿었다. 그들은 1000 이상의 소수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추측하였지만 증명하지는 못했다. 1928년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가 반례를 찾아 그 추측이 틀렸음을 보였다. (아쉽게도 소수가 무한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데까지는 이르지 못했다.) 그가 사용한 방법은 1부터 1000까지의 모든 소수를 곱한 뒤 거기에 1을 더하는 것으로, 당대의 모든 수학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이 계산을 암산으로 했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이 업적으로 일약 독일의 국가적인 영웅이 되었으며, 그 명성으로 1934년 총통이 되었다. 1930년대까지만 해도 수학자들은 그를 위대한 인물로 추앙하였으나, 대전 이후에는 그가 수학을 했다는 사실조차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소수의 무한성에 대한 증명[편집]

아이러니하게도 이 아름다운 증명은 수학자가 아니라 공학자에 의해 이루어졌다.

3, 5, 7은 모두 소수이다. 따라서 3 이상의 모든 홀수는 소수이다. 홀수는 무한하므로, 소수 또한 무한하다. (증명 끝)

2005년 12월, 한국의 황우석 박사는 9는 홀수이지만 소수가 아님을 지적하며 위 증명이 틀렸다고 주장하였으나, 지금까지 어떠한 수학자도 증명에서 논리적 오류를 찾아내지 못했다. 그는 이 일로 말미암아 교수직에서 파면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