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과사전

백괴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백과사전(魄過史傳)은 지렁이(※쪽발이 아님) 화석들이 집단으로 모여 있는 곳이며, 무게를 이용해 여기저기 쓰이는 곳이 많은 펄프 더미이다. 대표적인 백과사전은 크레용 신짱에 나오는 부리부리태니커 백과사전이다. 일부는 백과사전의 한자로 보아 옛 역사를 전하는 도구라고 주장하지만, 순도 100%의 미래 일만을 써놓은 부분도 있어 무시당하고 있다.

사용되는 곳[편집]

벌레 잡기[편집]

  • -1.2m 상공에서 바퀴벌레돈벌레 위에 투하하면 100% 사망한다.
  • 모기나 파리 등을 이들보다 높은 고도에서 투하해서 잡는다. 효과는 의외로 좋은 편이다.

낙서장[편집]

주변에 종이가 백과사전만 있을 때는 낙서장으로 쓸 수 있다. 그러나 화석이 되어서도 끝없이 번식하는 지렁이 때문에 해놓은 낙서가 사라질 수도 있다.

융단 폭격[편집]

백과사전을 최초로 폭격에 이용한 작전은 기원전 944년 도쿄 공습 때다. 이 때 투하된 백과사전 수는 932.35개라고 한다.

지렁이의 정체에 대한 논란[편집]

중국인들은 지렁이의 정체는 한자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한자 외에 외계어도 발견되었기 때문에 이 주장은 씹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