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 윈도

백괴사전
가기: 둘러보기, 검색
Window$.png

마이크로소프트 윈도(또는 윈도우, 윈도우즈, 인터넷 번역기 왈 창문)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개발한 운영 체제 중 하나이다. 윈도는 거의 맥 OS X와 같지만, 약간씩은 다르다고 볼 수 있다. 윈도가 맥 OS X보다 더 우월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대한게임국 사람들은 거의 다 윈도를 쓰고 있기 때문에, 윈도 아닌 운영체제만 보면 소름이 쫙 돋고, 창문 모양이 아닌 마스코트(펭귄이라든가, 괴물 오리너구리, 중절모, 사과 등)을 보면 창문에 던져서 깨트리고 싶어한다. 어떤 이들은 창문에 이들 제물을 바치기도 한다고 한다. 거기다가 그런 운영 체제를 보면 손수 111이나, 112를 눌러 국가정보원이나 경찰서에 "윈도가 아닌 이상한 놈이 나타났어요"라고 신고를 한다. 그런 신고 전화 때문에 국정원에서는 그런 전화한 인간들을 '남산으로 즉시 끌고 와, 설렁탕을 한 그릇 준다'고 한다.' 외국에서는 윈도 아닌 것을 보면 네잎클로버를 발견했다고 하지만, 대한게임국에서 윈도 안 쓰는 인간들은 아일랜드에서 위스키 7000병을 마시고, 영국에서 " IRA야!"라고 소리치는 미친놈처럼 보여진다. 그 사람들은 역시 IRA처럼 그들끼리 뭉치는 경향이 있다.

윈도의 영향[편집]

윈도는 사람들에게 이런 영향을 미친다.

  • 한번씩 블루스크린이라는 퍼런 화면을 뜨게 만들어서, 사람들의 전투 능력을 향상시킨다.
  • 거기다가 한번씩 창문들이 에러가 나는 바람에 사람들을 열 받게 한다. 그래서 짜증난 사람들은 집에 있는 창문을 모두 깨고 다닌다. 그래서 사람은 돈을 잃게 되고, 극심한 추위를 겪게 된다.
  • 나온다고 나온다고 해도 안 나오다가 결국 새 버전이 나오면 사양이 무지하게 높기 때문에 사람들에게 필요 이상의 지출을 제공한다.
  • 윈도에는 악성 바이러스가 졸라 많기 때문에, 사람들은 바이러스를 몽땅 다 죽이는 백신을 컴퓨터에게 먹인다. 그러나 정작 윈도에 엄청나게 구멍이 많기 때문에, 백신이 들어온다 해도, 바이러스가 슬금슬금 윈도우 안으로 들어온다.
  • 윈도의 관리자로 들어가기가 쉽기 때문에 사람들은 망나니 짓을 하고 다니기 쉽다. 이 점은 맥 OS X리눅스 사용자들이 윈도를 까는 점 중 하나이다.

결국은 사람들에게 대부분 악영향만 끼치는 놈이지만, 사람들은 윈도를 아끼고, 사랑하고, 심지어 윈도를 만든 빌 게이를 신으로 받드는 사람도 있다. 거의 100% 윈도만 써대는 대한게임국에서 특히 그런 사람이 많다고 한다. 하지만 윈도를 싫어하는 윈즐모 사람들은 제1차, 제2차 대한게임국 운영 체제 전쟁을 일으켰다.

현재까지 나온 윈도[편집]

가정용[편집]

  • 윈도 1.0~3.1: 윈도의 창틀을 만들어낸 운영체제. 실상은 도스 위에서 돌아가는 셸에 가깝다.
  • 윈도 95~98: 그럭저럭 윈의 창틀을 만들어내었다. 사람들은 획기적인 속임수에 감격한다.
  • 윈도 "밀레니엄 에러": 사람들의 전투 능력을 최대한으로 끌어낸 윈도. 사람들은 이 운영 체제를 보자마자, 기관총을 집어 던지고 여러가지 손에 잡히는 대로 던지면서 그렇게 논다.
  • 윈도 "eXPeriment": 윈도 실험이란 이름으로, 사람들을 실험하려고 만든 운영 체제라고 한다. 사람들이 밀레니엄 에러로 노는 것을 본 빌 게이가 심혈을 기울여서 만든 운영체제이다. 사람들은 실험을 너무 좋아했는지 수명이 약 8년 가까이 되어가고 있다.
  • 윈도 맛스타: 맛스타는 실험을 대신하는 운영체제이다. 아직까지 맛스타는 밀레니엄 에러와 비슷한 수준의 에러를 보여주고 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에서는 맛스타를 XP로 바꾸려고 노력하지만, 쉽지는 않을 것 같다.
  • 윈도 비엔나소시지: 빌 게이가 윈즐모에 대항하기 위해 개발한, 윈도 XP의 최신 버전과 윈도 맛스타를 섞어 윈도 인증이 없도록 개조한 윈도. 대한게임국의 국가정보원에게 무료로 제공되었다.

기업용[편집]

기업용은 기업에서 군소리 없이 쓰고 있는 것 같지만 배우기 골치 아프다는 의견이 많다. 현재 기업용은 비밀에 부쳐져서 해독하기가 매우 여럽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