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백괴사전
가기: 둘러보기, 검색
지하철별 대학교역

대학교(가리만 큰 미친놈들이 다니는 학교)는 초등학교와 고등학교를 적절하게 섞어놓은 학교이다. 즉, 대학교는 초등학교의 노는시간과 고3의 공부+α를 합한것이나 다름없다. 현재 대한게임국에서는 SKY대 안들어가면 사람들이 매우 지랄지랄 거리는걸로 전세계적으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그리고 고3들은 이 SKY대를 목표로 공부를 열나게 하지만, 들어가는건 정작 강남권밖에 없다는것이 결론났다.

대학교의 구성요소[편집]

대학교는 다음과 같은 요소로 구성되어 있다.

  • 주지육림 - 주지육림이 잘 나타나는 때는 대학교 축제때로, 대학교 정문과 단과대학 앞에서는 주막집이 경쟁적으로 열린다. 거기다가 한학기별로 술파티도 몇번 있고, 친구들끼리 마시는 것도 많다.
  • 수업 - 대학교란 이름때문에 여러가지 전문 수업은 하긴 하지만, 듣는 사람은 극소수이다. 몇몇 인간들은 F를 각오하고 수업을 안나오는 경우도 종종있다. 또한 교수가 보는 바로 앞에서 엎드려 쳐 자는경우도 있다. 확실히 고등학교보단 더 잠자기가 좋다는 평이 있다.
  • 레포트 - 걍 혀에있는 미뢰로 쓰면 된다. 수업때 내용은 다 안넣어도 된다.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레포트를 그 유명한 ctrl+V신공으로 붙여넣으면 된다. 그리고 자랑스럽게 F를 받으면 된다.
  • 등록금 - 국립은 좀더 덜할지는 모르나 사립대 같은 경우에는, 재단측이 무턱대고 등록금을 올리는 경우가 많다. 근데 문제는 비싼 등록금을 내고 학교에 오면, 학교 전체가 공사중인 경우를 보게 된다. 저번 학기에 듣던 과목의 교수가 하던말이 기억난다. 수백만원 주고 공부안하는 대학생, 10만원 주고 공부 열심히하는 대학생. 어디가 나은 곳 일까?
  • 캠퍼스 크기 - 몇몇 대학교들의 캠퍼스 크기는 정말 크다(캠퍼스 크기는 대학생들의 주된 관심사이기도 하다). 끝에서 끝까지 30분이 되는 경우가 있어서, 끝에서 끝이면 자동차를 끌고 다녀야 제시간에 도착할 정도이다. 근데 모 대학교에서는 학교 앞에 있는 (시체유기해도 괜찮을정도로 깊고 넓은)호수를 캠퍼스 크기에 포함시키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물론 호수를 빼도 전국 10위권 안에 들어가는 막장급 크기를 자랑하고 있다.
  • 총학생회 & 과대표 - 그딴게 있긴 있었나? 선거철만 되면 지지리 궁상을 떨다가 선거 끝나면 사라지는 국K-1 같은 존재들.

명문대 문제[편집]

대한게임국에는 대학교라고 하는 교육계의 난관이 있다. 즉, 고3때 공부를 졸라 열나게 하고, 대학교오면 공부를 안하는것이 제일 큰 문제라고 한다. 거기다가, 대학교간의 격차가 있어서 대부분의 지방 대학생들은 수도권쪽에 있는 대학교보다 순위가 더 낮은 문제도 있다. 첫번째 문제는 불량품(4.5만점에 3.0 이하)을 사회에 내보내지 않으면 장땡이다. 대한게임국을 제외한 다른 나라에서는 대학교때 공부를 빡시게 시킨다고 하던데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