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트라다무스

백괴사전
가기: 둘러보기, 검색

노스트라다무스서울역 노숙자이다. 무료 급식으로 제공되던 쑥과 마늘을 먹으며 서울역 3번 출구 환풍구 위에서 살던 노스트라다무스는 무료 급식소에서 스타워즈를 본 후 스타워즈에 흥미를 갖기 시작한다.

이후 노스트라다무스가 계룡산에 들어가면서 노스트라다무스 사건은 9시 뉴스에 등장하며 화제가 되고, 노스트라다무스가 입산 수도를 마치고 돌아왔을 때 운석이 떨어져 캘리포니아 주가 사라진 사건은 꽤 유명하다. 노스트라다무스는 산에서 스타워즈만 89번을 정독했으며 수련 끝에 화장실 낙서에서도 예언을 뽑아내는 능력을 가지게 되었다. 그는 곧바로 서울화학공화국으로 향하여 이명박 대통령에게 자신에게 걸맞는 직장이나 직위를 달라고 생떼를 쓴다.

웬 거지 새끼가 들어와 난동을 부리자 이명박은 그 자리에서 '스타워즈 해석 감독관'이라는 직위를 만들어 내어 노스트라다무스에게 내린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업적[편집]

  • 스타워즈의 해석
  • 자신의 글에 악플을 다는 사람들을 마늘로 만들어 버림(이후 서울역 무료 급식 센터에 기증했다고 한다)
  • 전두환의 잠재 능력을 일깨워 줌
  • 스타워즈 개정 2판 발행

노스트라다무스의 죽음[편집]

노스트라다무스는 6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뚜렷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으나 서울화학공화국 정부가 노스트라다무스를 두려워하여 살해했다는 소문이 있다. 노스트라다무스의 최후를 지켜본 목격자의 말로는 그는 5층 높이 빌라 지붕에서 혜성을 바라보던 중 발작적으로 일어나 탭댄스를 추다가 공중 3회전을 하며 바닥으로 추락한 뒤 10분간 고통을 호소하다가 죽었다고 한다. 노스트라다무스는 죽었지만 그가 해석한 스타워즈와 그의 예언들은 아직까지도 남아 시민들을 고통스럽게 하고 있다.